기사 (전체 34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하동칼럼/논단] 한상덕 논설위원의 [삶과 생각](56)
경상국립대학교 중어중문학과 교수다른 사람의 글을 읽다보면 내 인생이 겹쳐지고, 그들의 추억 이야기를 듣다보면 나 역시 옛날 추억이 떠오르곤 한다. 엊그제는 어느 작가가 글을 쓰다 진도가 안 나가면 공원 벤치로 나가 앉아 있곤 한다는 말에, 나의 북경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3-09-18
[하동칼럼/논단] 하동칼럼/ 논설위원 최주수(농학박사, 동의대학교 명예교수)
고유명절인 추석이 다가오는데 세태가 뒤죽박죽이고 정치풍토는 극도로 혼란스럽다. 얼마 전 주말엔 고향 조상님 산소 벌초 문제로 고향 집을 다녀왔다. 우리 마을엔 계파조이신 모산공 할아버지(임진왜란 시 계사년 진주성 전투에서 판관으로 순국하신 애국지사로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3-09-18
[하동칼럼/논단] 하동칼럼
논설위원 주용환(법학박사,시인,전경찰서장,아동안전지킴이)옛날 시골 마을에는 허풍쟁이가 종종 있었다. 그러나 허풍쟁이는 거짓말쟁이 보다는 대체로 심성이 착했다고 한다.사람중에서 제일 거짓말을 잘하는 사람이 바로 정치인이다.조물주가 인간을 만들면서 참말만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3-09-17
[하동칼럼/논단] 하동논단(論斷)
이종수 논설위원 한 아이가 강가에 서서 오줌을 싼다. 아이 엄마는 마을 사람들이 고기를 잡는 강에다 오줌을 싼다고 나무라는데아빠는 강에 오줌 싸는 게 어때서 그러냐고 아내를 나무라면서 강에서 잡은 고기로 동네 사람들을 불러 잔치를 벌였다. 옆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3-09-11
[하동칼럼/논단] 귀에 박힌 말의 화살은 힘으로 뺄수 없다
주용환논설위원(법학박사,시인,전(前)경찰서장,아동안전지킴이)요즘 말 때문에 사달이 나는 사람들이 많다. 특히 정치인들이 더 그렇다.최근 민주당을 혁신하겠다고 앉혀 놓은 김은경 혁신위원장의 노인 폄하 발언이야말로 나이 든 사람들의 가슴에 비수를 꽂는 격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3-08-21
[하동칼럼/논단] 학교 공교육의 붕괴 현상을 바라보면서
옥당 최주수 논설위원(농학박사, 동의대학교 명예교수)교육은 백년지대계라고들 하는데 지금 학교 기본교육의 붕괴라고 전부터 떠들어대고 있지만 이번 서초 어느 여교사의 견디다 못한 극단적인 선택으로 교육계뿐만 아니라 사회 전체가 뒤숭숭하다. 먼저 유명을 달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3-07-27
[하동칼럼/논단] 한상덕의 [삶과 생각](52)
한상덕 논설위원(경상국립대학교 중어중문학과 교수)2018년 아시안게임 때, 금메달 성적을 받아놓고도 은메달을 받은 선수가 있다. 체조 종목에 출전했던 우리나라 김한솔 선수다. 마지막 착지 후 성적을 확인해 보니 최고 점수로, 차점인 홍콩선수보다 0.0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3-07-10
[하동칼럼/논단] 하동칼럼
주용환 논설위원(법학박사,시인,전경찰서장,아동안전지킴이)'알면 병이고 모르면 약'이라는 말이 있다.보통 외국여행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왜 외국여행을 자주 가냐고 물으면 이국적인 정취가 좋아서도 그렇지만 외국에 있다보면 국내정세를 잊고 지낼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3-07-10
[하동칼럼/논단] 본받아야 할 보통 어르신의 정신
내가 현재 거주하고 있는 2천 세대의 대단지 안락 S.K 아파트는 분양 처음부터 입주하였음으로 근 30여 년이 지난 셈이다. 승천한 아내와 같이 부산에 와서 다섯 번째 이사하여 20여 년을 함께 한 곳이며 승천한 아내와의 추억도 있고 필자는 아직도 살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3-06-26
[하동칼럼/논단] 한상덕 논설위원의 [삶과 생각](51)
한상덕 논설위원(경상국립대학교 중어중문학과 교수)갑자기 아버지 허리에 문제가 생겼다. 반듯하게 누울 수도 없고, 허벅지에 힘이 빠져 걸으려고 하면 퍽 주저앉을 것만 같다고 했다. 부랴부랴 병원으로 모시고 갔다. 아버지 주민증을 받아 내가 대신 접수를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3-06-26
[하동칼럼/논단] 당신의 삶의 목적은 무엇인가요?
주용환 논설위원(법학박사,시인,前경찰서장,아동안전지킴이)사람들은 '왜 사는가 하는 물음'에는 천차만별의 대답을 할 것이다.또 무엇을 위해 사느냐는 물음에는 대개 행복하기 위해 산다고 대답할 것이다.아리스토텔레스도 인생의 궁극적 목적은 행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3-06-26
[하동칼럼/논단] 하동칼럼
주용환 논설위원(법학박사,시인,前경찰서장,아동안전지킴이)70~80년대 까지는 운동권 좌파들은 민주화의 겉옷을 걸치고 집단 투쟁을 일삼다가 80년대 후반에서 90년대 들어서는 각각의 분야별로 침투하여 소위 점조직을 형성하여 좌경화를 키워왔고, 김대중 정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3-06-13
[하동칼럼/논단] 한상덕 논설위원의 [삶과 생각](50)
한상덕 논설위원(경상국립대학교 중어중문학과 교수)‘땅 끝’ 마을 해남에 볼일을 보러 갔다가 그 지역 특산물인 고구마가 생각났다. 특별히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나, 현지에 간 김에 조금 사 가지고 왔다. 역시 맛은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그렇다. 고구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3-06-13
[하동칼럼/논단] 한상덕 논설위원의 [삶과 생각](49)
한상덕 경상국립대학교 중어중문학과 교수지인의 이야기다. 사무실에 근무하는 어느 아르바이트생에게 신문 심부름을 시켰는데, 신문을 찾지 못하더란다. 탁자에 놓인 10여종 신문들 중, 신문사 이름이 한자로 되어 있었기 때문이라 했다. 지인의 말은 부끄러운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3-05-24
[하동칼럼/논단] 하동논단(論斷)
논설위원 이종수(이병주문학관장) 비가 온다. 반가운 비가 온다. 우리는 비가 내린다는 말보다 비가 온다는 말을 많이 하고 산다.가뭄이 들면 기우제를 지내고 가뭄 끝에 오는 비를 단비라 하듯 온다는 말은 기다린다는 의미가 포함된 말이다. 지난 봄 지리산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3-05-24
[하동칼럼/논단] 하동논단(論斷)
논설위원 이종수(이병주문학관장) 비가 온다. 반가운 비가 온다. 우리는 비가 내린다는 말보다 비가 온다는 말을 많이 하고 산다.가뭄이 들면 기우제를 지내고 가뭄 끝에 오는 비를 단비라 하듯 온다는 말은 기다린다는 의미가 포함된 말이다. 지난 봄 지리산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3-05-23
[하동칼럼/논단] 한상덕 논설위원의 [삶과 생각](48)
경상국립대학교 중어중문학과 교수자연은 참으로 신기롭기만 하다. 엊그제 봄인가 싶더니 온 천지가 실록으로 가득하다. 변모된 대자연을 바라보고 있자니, 연극 작품을 만들어내는 연출가가 생각난다. 멋진 연극무대를 완성해 놓고 어둠 속에 몸을 숨기고 모습을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3-05-12
[하동칼럼/논단] 하동칼럼
주용환 논설위원(법학박사,시인,전(前)경찰서장,아동안전지킴이)법이 생기게 된 것은 공동체 사회속에 질서를 지키기 위한 서로간의 약속에서 시작됐다.우리의 경우 고조선 시대의 8조 금법으로 시작 되었다.그 당시는 먹는 것 즉, 생존을 유지하는 것이 제일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3-05-12
[하동칼럼/논단] 한상덕 논설위원의 [삶과 생각](48)
경상국립대학교 중어중문학과 교수자연은 참으로 신기롭기만 하다. 엊그제 봄인가 싶더니 온 천지가 실록으로 가득하다. 변모된 대자연을 바라보고 있자니, 연극 작품을 만들어내는 연출가가 생각난다. 멋진 연극무대를 완성해 놓고 어둠 속에 몸을 숨기고 모습을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3-05-10
[하동칼럼/논단] 하동칼럼
논설위원 주용환(법학박사,시인,전경찰서장,아동안전지킴이)행정,입법,사법 즉 3권분립이 '민주주의의 기본원리'라는 것은 익히 알고 있을 것이다.이는 어느 한 권력이 독주하지 않겠금 3개 권력이 서로 견제하고 균형을 이루어야 한다는 것이다.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3-04-1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제도
경상남도 하동군 하동읍 군청로 82-6 하동정론신문   |  대표전화 : 055)883-9700  |  팩스 : 055)883-8810
등록번호 : 경남 다 01426  |  발행인 : 장 성 춘  |  편집인 : 장 성 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 성 춘
Copyright © 2023 하동정론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