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3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하동칼럼/논단/시론] 한상덕 논설위원의 [삶과 생각](66)
작년에는 겨울이 따뜻했다. 그래서 올해는 봄이 빨리 와 꽃도 좀 일찍 필 것이라 예측했다. 그러나 예측은 빗나갔다. 꽃은 자연의 정상적인 시간표를 따라 피었다. 여러 지자체들이 올해 준비했던 축제들이 대부분 낭패를 본 이유다. 꽃 없는 봄꽃 축제가 되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4-04-04
[하동칼럼/논단/시론] 하동칼럼
지금 국가와 민족의 미래를 좌우할 수 있는 22대 총선을 십여 일 앞두고 있지만, 여론 형성도 뒤죽박죽이고 형세를 가름하기도 어려울 정도로 요동치고 있다. 더군다나 공적 선거전에 접어들면서도 공정하고 정직한 판세보다도 일부 부정적이고 위선의 탈을 쓴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4-04-04
[하동칼럼/논단/시론] 4.10 총선은 범죄와의 전쟁이다
헌법에는 모든 국민은 양심의 자유를 가진다고 규정되어 있다.이 규정으로 내적 양심인 사상의 자유가 있다고 하는 것이다.그러나 자유가 무제한 보장되는 것은 아니고 국가의 안전보장과 질서유지를 위해서는 법률로 제한할 수 있다.국가보안법이 그중의 하나라고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4-04-04
[하동칼럼/논단/시론] 한상덕 논설위원의 [삶과 생각](66)
한상덕 논설위원(경상국립대학교 중어중문학과 교수)작년에는 겨울이 따뜻했다. 그래서 올해는 봄이 빨리 와 꽃도 좀 일찍 필 것이라 예측했다. 그러나 예측은 빗나갔다. 꽃은 자연의 정상적인 시간표를 따라 피었다. 여러 지자체들이 올해 준비했던 축제들이 대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4-04-01
[하동칼럼/논단/시론] ​​​​​​​그래가지고 투표장에 갈 맛 나겠나, 이재명이 웃고 있는 이유를 아시나요?
4.10총선이 얼마 남지 않았다.여든 야든 공천도 마무리 단계에 와 있다. 이를 지켜 보고 있는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이건 아니다 싶고 이 나라가 또 입법 횡포에 시달려야 하는 것은 아닌가 걱정이 앞선다.여당은 대체로 조용한 공천으로 마무리 되는듯 하다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4-03-25
[하동칼럼/논단/시론] 미래 세대를 위한 바람직한 교육환경
예년보다 먼저 온 봄에 매화는 벌써 꽃잎을 날리고 벚나무도 꽃망울을 부풀리고 있다며칠 후면 하얀 목련이 피고 섬진강따라 벚꽃이 피어 국도 19호선은 꽃강이 되어 흐를 것이다.해마다 봄이면 꽃이 피지만 도시로 떠난 사람들은 돌아오지 않고 1960년대 1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4-03-25
[하동칼럼/논단/시론] 그래가지고 투표장에 갈 맛 나겠나, 이재명이 웃고 있는 이유를 아시나요?
주용환 논설위원(법학박사,시인,전경찰서장,아동안전지킴이)4.10총선이 얼마 남지 않았다.여든 야든 공천도 마무리 단계에 와 있다. 이를 지켜 보고 있는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이건 아니다 싶고 이 나라가 또 입법 횡포에 시달려야 하는 것은 아닌가 걱정이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4-03-19
[하동칼럼/논단/시론] ​​​​​​​테스 형! 세상이 왜 이래?
주용환 논설위원(법학박사,시인,전경찰서장,아동안전지킴이)가왕 나훈아 선생께서 곧 은퇴를 할 것이라고 한다.철학자인 소크라테스에게 세상이 왜 이렇게 어수선한 건지 노래로 물어 봤지만 뚜렷한 답을 얻지 못하고 박수칠 때 떠나야 한다며 가수활동을 마감한다는
하동정론신문   2024-03-16
[하동칼럼/논단/시론] 하동칼럼
최주수 논설위원(농학박사, 동의대학교 명예교수)이번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 대한 행정권 남용사건에 대한 법원판결은 재판관들의 인성과 이념에 다소 좌지우지하는 경향이라고들 평가되고 있었다. 우리나라 법원의 판결에는 법관을 비롯한 대법원장과 대법관의 구성요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4-02-07
[하동칼럼/논단/시론] 하동칼럼
주용환논설위원(법학박사,시인,전 경찰서장)18년전쯤 전교조 교사들이 초등학생들에게 6.25사변을 북침이라고 교육하고 북한을 남한보다 더 살기 좋은 곳이라고 문제를 낸 후 답하게 하는등 노골적으로 찬양하다가 국가보안법으로 구속 된 바 있다.최근 민주당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4-02-07
[하동칼럼/논단/시론] 사망한 부친의 채권자가 상속인에게 대여금소송을 제기한 경우
[사례] ◯ 채무자 형제는 최근에 법원에서 각 5천만원을 갚으라고 하는 소장을 송달 받았음◯ 채권자가 사망한 부친의 상속인인 채무자 형제에게 채무승계로 인한 대여 금반환소송을 제기한 것임◯ 채무자 형제는 사망한 부친으로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4-01-24
[하동칼럼/논단/시론] 이젠, 콩으로 메주를 쑨다해도 곧이 안 믿는다
주용환 논설위원(법학박사,시인,전(前)경찰서장)사기를 잘 치는 사람은 대체적으로 상대방으로 하여금 잘 믿겠끔 해야하기 때문에 언변과 술수가 뛰어나다.그런데 그 사람한테 한두번 속게 되면 그 때부터는 그 사람이 아무리 옳은 소리를 해도 믿지 않게 된다.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4-01-24
[하동칼럼/논단/시론] 하동칼럼
세월은 쉬지 않고 흘러흘러 계묘년을 마감하고 갑진년에 진입한 지도 벌써 수일이 지나가 버렸다. 지난해 연말 무렵 개인적으론 착하게 살다가 새치기하여 순서를 바꾸어 60대에 아홉수를 넘기지 못하고 먼저 가버린 막내 남동생에 대한 원망과 애처로움을 이젠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4-01-12
[하동칼럼/논단/시론] 하동칼럼
주용환 논설위원(법학박사,시인,前경찰서장) 세계적인 석학인 마이클 샌델이 쓴 '정의란 무엇인가'라는 책이 한 때 베스트셀러가 되어 선풍을 일으켰다. 그 책에서 자유주의나 공리주의와 같은 내용은 차치하더래도 보통의 사람들은 딱히 뭐라고 말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4-01-12
[하동칼럼/논단/시론] 하동칼럼
주용환 논설위원(법학박사,시인,前경찰서장,아동안전지킴이)우리나라는 예로부터 '동방예의지국'이라고 하였다.그런데 어느 때부터인지 전혀 딴 세상이고 이건 아니다 싶었다. 생떼와 남탓만 하는 나라로 바꿘 것이다.그 원인을 가만히 생각해 보니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3-12-18
[하동칼럼/논단/시론] 한상덕 논설위원의 [삶과 생각](60)
한상덕 논설위원(경상국립대학교 중어중문학과 교수)어떤 일에 관심이 가면 아무리 찰나적이어도 삶의‘레이더’에 포착이 되고, 결국에는 그것이 운명이 되기도 한다. 지금 내가 서예작품 낙관용 도장, 즉 ‘전각(篆刻)’을 즐기고 있고, 또 한 때 서예로 밥벌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3-12-02
[하동칼럼/논단/시론] ​​​​​​​김정은을 존경하는 자들을 뽑아서는 안된다.
주용환논설위원(법학박사,시인,전경찰서장,아동안전지킴이)우리나라는 고조선 이래 역사적으로 한반도라는 작은 땅덩어리 속에서 삼국으로 나뉘어지기 시작하여 서로 뺐고 뺐기는 우리끼리 싸움을 계속해 왔다. 그 후 한반도는 통일신라로 하나로 통일을 이루었다. 그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3-11-20
[하동칼럼/논단/시론] 하동칼럼
최주수 논설위원(동의대학교 명예교수, 농학박사)세상은 급작스럽게 변화 발전해가고 있으며 일상생활은 편리하도록 고도의 과학화가 응용되고 있다. 생각 나름이지만 인공이나 가상이란 용어가 따라다니는 정서가 메마른 첨단과학적인 현실이 생활의 방편이 되고 있다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3-11-17
[하동칼럼/논단/시론] 하동칼럼
우리나라는 고조선 이래 역사적으로 한반도라는 작은 땅덩어리 속에서 삼국으로 나뉘어지기 시작하여 서로 뺐고 뺐기는 우리끼리 싸움을 계속해 왔다. 그 후 한반도는 통일신라로 하나로 통일을 이루었다. 그러나 고려시대와 조선시대를 거쳐 오면서 지역,명분, 실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3-11-08
[하동칼럼/논단/시론] 하동칼럼
기회가 있어 엊그제 산에 가는 기회가 만들어졌다. 근래에 보기 드문 유난히 청명한 가을 하늘을 다시 바라보니 어릴 때 생각도 나고 가을은 수확의 계절이니 천고마비의 계절이라며 가족들뿐만 아닌 면민 모두가 함께하였던 초등학교 대운동회 날의 즐거워했던 기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2023-10-2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제도
경상남도 하동군 하동읍 군청로 82-6 하동정론신문   |  대표전화 : 055)883-9700  |  팩스 : 055)883-8810
등록번호 : 경남, 아 02617  |  발행인 : 장 성 춘  |  편집인 : 장 성 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 성 춘
Copyright © 2024 하동정론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