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4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밥상이 보약] 뭐니뭐니해도 밥상이 보약이다(41)
봄이되면 가장먼저 들판에 모습을 드러내는 것이 냉이이다.요즘에야 시장에 가면 손쉽게 구할수 있으나 그 향이나 맛이 예전과 같지 않아 신선함을 느끼기가 어렵다.그러나 예전에는 겨우내 부족했던 신선한 야채의 맛을 가장먼저 느낄수 있었던 것이 바로 냉이가
하동군민신문   2021-07-23
[한권의 책] 보문서점이 함께하는 【한권의 책】
. 저 자 : 김연동. 펴낸곳 : 책만드는 집. 책제공 : 보문서점(하동읍). 전 화 : 055)883-2064노옹의 나라에서 꿈꾸는 노옹의 꿈, 김연동 시인의 시조집 ‘노옹의 나라’가 도서출판 ‘책만드는집’에서 출간 되었다.시인의 일곱 번째 시조집으
하동군민신문   2021-07-23
[포커스인물/ 현장취재] 기획취재/ 역사와 전통이 살아있는 우리의 재래시장을 찾아서…<3>
사실상 재래시장으로서의 기능을 잃어가고 있는 하동읍내 재래시장에 대한 문제점을 파악하고, 시장 활성화의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전국의 전통이 살아있는 대표적인 재래시장들의 어제와 오늘을 되짚어 보는데 그 목적을 두었다. 그 첫 번째 강원도 화천군 “화천
하동군민신문   2021-07-23
[밥상이 보약] 뭐니뭐니해도 밥상이 보약이다(41)
봄이되면 가장먼저 들판에 모습을 드러내는 것이 냉이이다.요즘에야 시장에 가면 손쉽게 구할수 있으나 그 향이나 맛이 예전과 같지 않아 신선함을 느끼기가 어렵다.그러나 예전에는 겨우내 부족했던 신선한 야채의 맛을 가장먼저 느낄수 있었던 것이 바로 냉이가
하동군민신문   2021-07-21
[포커스인물/ 현장취재] 기획취재 / 역사와 전통이 살아있는 우리의 재래시장을 찾아서…
사실상 시장으로서의 기능을 잃어가고 있는 하동읍내 재래시장에 대한 문제점을 파악하고, 시장 활성화의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전국의 전통이 살아있는 대표적인 재래시장들의 어제와 오늘을 되짚어 보는데 그 목적을 두었다. 따라서, 그 두 번째 대상지로 충청북
하동군민신문   2021-07-21
[포커스인물/ 현장취재] 특집 - 취임 1주년
군민과 함께 하는 열린 의회의 원칙으로 군민의 대변자로서 하동군의 100년 미래를 위해 일한다는 신념아래 쉼 없이 달려왔다!제8대 하동군의회 후반기 박성곤 의장은 “집행부에 당당하고 군민에게 겸손한 의원, 군민과 함께 하는 열린 의회”를 원칙으로 의회
하동군민신문   2021-07-08
[밥상이 보약] 뭐니뭐니 해도 밥상이 보약이다(37)
흔히 간장질환은 어느 정도의 일정한 코스로 나타 나는데, 보통 바이러스성 간염, 급성간염, 만성간염, 간경변, 간암으로 정해진 코스를 따른다.이때 가장먼저 거론되는 것이 보다시피 간염이다.근자의 통계에 의하면 40대 남성의 사망원인의 1위가 간질환으로
장성춘 기자   2021-06-24
[밥상이 보약] 뭐니뭐니해도 밥상이 보약이다(36)
장염은 장카타르라고도 하는데 한마디로 장내균의 감염에 의해서 염증이 발생한 것을 말한다.또 음식물의 불섭생이나 부패한 음식물의 섭취 등에서 일어나는 알콜의 과음, 알칼리, 산, 금속 등의 화학적 자극도 원인이 된다.태어날 때부터 장이 약한 사람과 과민
장성춘 기자   2021-06-24
[밥상이 보약] 뭐니뭐니 해도 밥상이 보약(35)
신체의 장기중 가장 큰 장기가 바로 간이며, 흔이 인체내의 거대한 화학공장이라고 불릴 정도로 중요한 기능을 한다.각종 음식물에서 받아들인 영양을 분해 또는 합성하여 다시 인체의 각부분에 필요한 만큼 배급하는 일은 물론 각종 필요효소, 감즙산, 알부민,
장성춘 기자   2021-06-24
[밥상이 보약] 뭐니뭐니 해도 밥상이 보약(34)
☞ 흔히 감기에 걸리면 그저 열과 오한이 나고, 몸살을 동반할 경우 온몸이 쑤시고 아프며 기관지의 질환 등으로 괴로움이 오게 되며 그것을 전부로 생각하기 쉽다.그러나 대부분 감기 환자의 경우 가장 먼저 호소하는 것이 소화불량이다.감기에 걸리게 되면 심
장성춘 기자   2021-06-24
[밥상이 보약] 뭐니뭐니 해도 밥상이 보약이다(33)
☞ 인체기능의 가장 기본적인 요소는 음식물의 섭취와 배설이다. 잘 먹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만큼 잘 배설하지 못하면 방광내에 소변이 쌓이고 요독증에 걸릴수 있다.대변역시 마찬가지다. 규칙적으로 배설이 안되면 체내에서 독소가 발생되고 그 영향으로 피부의
장성춘 기자   2021-06-24
[밥상이 보약] 뭐니뭐니 해도 밥상이 보약이다(32)
☞ 우리가 즐겨먹는 간식중의 하나가 감자를 얇게 썰어 튀긴 포테이토칩이다.무심코 사먹거나 만들어 먹는 감자칩 하나에도 약리 작용이 숨어 있음을 생각하면 그야말로 ‘신토불이’라는 말이 실감나며, 정말로 우리 땅에서 나는 우리 농산물의 소중함을 새삼 느끼
장성춘 기자   2021-06-24
[밥상이 보약] 뭐니뭐니해도 밥상이 보약이다(31)
☞ 수시로 아랫배가 살살 아프고 설사가 나면 정말 견디기 어렵고 생활에 불편을 초래하게 된다.각종 원인에 의해 음식만 먹으면 설사를 하는 사람들이 있다.불쾌함은 말할 것도 없지만 그 고통은 당해보지 않은 사람은 알수 없을 정도이다.급성일 경우 병원에
장성춘 기자   2021-06-24
[밥상이 보약] 뭐니 뭐니 해도 밥상이 보약이다(30)
한방에서 말하는 여름병은 신체가 외기의 서열(暑熱)에 노출되면 서독(暑毒)이 구치(口齒)를 통해 침입하여 상화(相火)의 심포락(心包絡)을 상하게 하므로 발생하는 것이다.즉 더위가 입과 치아를 통하여 들어가 명치부위 속에 머물면서 발병하는 것이다.가벼운
장성춘 기자   2021-06-24
[밥상이 보약] ​​​​​​​뭐니뭐니 해도 밥상이 보약이다(29)
☞동의보감에 피로는 음양(기혈)의 허증으로 인하여 오는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오장의 허증으로 간허(肝虛), 심허(心虛), 비허(脾虛), 폐허(肺虛), 신허(腎虛)가 있다.심허는 혈기부족과 간허의 원인이 되고, 비허는 음식물로 인한 영양분의 대사에 미쳐
장성춘 기자   2021-06-24
[밥상이 보약] 뭐니뭐니 해도 밥상이 보약이다(28)
음식물을 먹고서 소화를 제대로 시키지 못하면 식도락의 참된 묘미를 느끼기 어려울 뿐만아니라, 결국에는 다른 질환으로까지 전이 되기도 한다.항상 찡그린 얼굴로 인하여 남에게도 불쾌감을 주는 소화불량, 간식 하나도 이런 점을 고려하여 먹는다면 일석이조의
장성춘 기자   2021-06-24
[밥상이 보약] 밥상이 보약이다
흔히 말하는 소화불량은 위가 약하여 제기능을 발휘하지 못하므로 섭취된 음식물을 분해하지 못해 신진대사의 이상을 초래하는 증상이다.다른 질환으로 인한 소화불량을 제외하곤 대부분의 소화불량이 위의 근육이 쇠약하여 무력해지므로 발생하게 되는데 소화가 안되면
장성춘 기자   2021-06-24
[밥상이 보약] 뭐니뭐니해도 밥상이 보약이다.(26)
동맥경화란 글자 그대로 동맥의 벽이 두텁게 되어 지방분이 붙어 탁력성이 없어지고 굳어지는 상태를 말한다.그것은 마치 오래된 낡은 고무관이 탄력성을 잃어 힘없이 늘어지는 모양과 같이 조금 힘주어 잡아당기면 곧 끓어지는 상태와 흡사하다.동맥경화는 나이를
장성춘 기자   2021-06-24
[밥상이 보약] 뭐니뭐니해도 밥상이 보약이다(25)
여성들에게 나타나는 냉증은 등이나 발, 허리언저리가 차가워지는 느낌이 있는 증상으로 통계에 따르면 여성 100명중 60명꼴로 냉증이 걸려 있다고 한다.옛날에는 무릅까지 물속에 들어가는 농사일로, 또 햇볕이 잘들지 않는 북향의 부엌에서 물일을 많이 하는
장성춘 기자   2021-06-24
[밥상이 보약] 뭐니뭐니 해도 밥상이 보약이다(24)
☞ 부종이 있을 때는 절대 금해야할 사항이 있다.첫째, 염분섭취를 금해야 한다. 병이 치료됐다 하더라도 소금의 섭취는 재발의 염려가 있으므로 금해야 하고 차라리 식초를 조금 첨가하는 것이 좋다.둘째, 한방에서의 침치료도 금해야 한다. 또 피부의 저항력
장성춘 기자   2021-06-2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제도
우 52324) 경상남도 하동군 하동읍 경서대로 247. 2층   |  대표전화 : 055)883-9700  |  팩스 : 055)883-8810
등록번호 : 경남 다 01426  |  발행인 : 장 성 춘  |  편집인 : 장 성 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 성 춘
Copyright © 2021 하동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