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오피니언
​​​​​​​- 큰 산 아래 사람들 -
하동정론신문  |  hdgm970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10.24  11:42: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구름바다 깊은 곳 마고할미여 / 반야봉 높은 곳 반야님이시어

오늘 이 시간 꿈 찾아 희망 찾아 / 여기 모인 사람들이

백두대간 맥세의 끝자락 / 생명과 평화의 지리산 기슭에 모여앉아

큰 언덕 넘어 / 거센 바람 등에 지고 간절하게 바라오니

 

막힌 호흡 숨 쉬게 하옵시고 / 멈춘 노래 흐르게 하옵시고

섬진강 맑은 바람 다시불게 하옵시고 / 반만년 토대위에 꽃 피웠던 우리 역사

다른 강물 맑은 시간 새로 흐르오니 / 슬픈 소 울음 다시 나지 않게

강새들 멀리 떠나지 않게 / 함께 하게 하옵소서

 

이제 다시 울지 않게 / 이제 다시 등지지 않게

이제 다시 멈추지 않게 / 이제 다시 떠나지 않게

우리 이제 마주볼 수 있게 / 큰 산 아래 이곳에서

큰 산 아래 사람들에 / 맑은 바람 불게 하사

큰 산 아래 사람들에 / 우리 사랑 피어나게 하소서

 

생명과 평화의 땅 구례 / 아름다운 이곳에서

큰 산 아래 사람들에 / 맑은 바람 불게 하사

큰 산 아래 사람들에 / 우리 사랑 피어나게 하소서

 

. 큰산 아래 사람들주제로 3년 만에 열린 구례동편소리축제 중의 2020년 섬진강 수해를 이겨낸 생명과 평화의 땅, 구례의 사랑을 축원하는 감동적인 비나리 공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제도
경상남도 하동군 하동읍 군청로 82-6 하동정론신문   |  대표전화 : 055)883-9700  |  팩스 : 055)883-8810
등록번호 : 경남 다 01426  |  발행인 : 장 성 춘  |  편집인 : 장 성 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 성 춘
Copyright © 2023 하동정론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