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논단/시론 > 발행인칼럼
​​​​​​​한 손을 비우지 못한다면, 정작 소중하고 필요한 것을 잡을 수 없다.
장성춘 기자  |  hdnews900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3.25  15:46:4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장성춘 대표이사

아마 윤석열 정부가 처음도 아니다. 뿐만 아니라, 그동안 각계각층에서도 문제점은 지적이 되었고 그 필요성의 목소리들을 높여 왔었다.

, 지난 수십 년간 이 나라에서 정권을 잡은 세력이 보수였건, 진보였건 또 전문가건 비전문가였건 아마도 분야별 예외가 없이 국내의 의료 개혁을 시도하거나 주창해 왔다.

하지만, 그 이후의 과정들은 어찌 된 영문인지 일반 우리 국민들은 알 수가 없었고, 불에 올려진 냄비의 속성을 닮은 듯 뜨겁게 한껏 달아 올랐다가 언제 그랬냐는 듯 쉽게 식어 버리곤 했다.

결과적으로는 여태까지 그 어느 정권도 뜻을 이루지 못하거나 누구의 목소리든 대부분 공염불로 끝나고 말았다.

그것이 어느 세력이었건 나라를 운영한다는 막중한 책임이 있는 대한민국의 지난 정부들은 어찌 보면 한 구성원 집단에 불과한 의료계에 거듭 패배하는 모습을 보였고, 뜻 있는 사람들도 결국 어느 순간에는 슬그머니 몽둥이 앞에 개 꼴이 되었다.

이런 어리석고 한심한 모양새가 오랜 세월에 걸쳐서 반복에 반복을 거듭 하다 보니 의사들의 간덩이만 키우는 어떤 부작용만 남은 것이 아닌가 싶어서 차라리 당초 건드리지 않은 것만도 못한 꼴을 지난 정부들은 여실히 보여 온 것이다.

그렇게 해 온 결과로 작금의 의사들 행동이 어쩌면 가진 자와 쥔 자들의 횡포로 비춰지고 그래서 더 괘씸하다는 생각을 국민들은 지울 수 없는 것이다.

적어도 국내의 의사들에게 주어진 밥그릇이 작아 저들이 배가 고파서 그런 것은 아닐 것이다.

, 의사라는 자리가 대중들로부터 존경을 받지 못하는 그런 사소한 자리도 아니고, 사회적으로나 국가적으로도 자부심이나 책임감을 소홀히 해도 되는 그런 나약한 사람들의 직군이나 위치도 결코 아니다.

그래서 환자들에게는 죄송하지만 더 큰 의료 피해를 위해서 국민들의 양해를 구하며 의료 파업을 이어 가겠다라며 나부대는 의협 측의 행태는 여러 측면에서 문제가 많은 것이다.

아울러, 생명의 끈을 부여 잡은 채 분초를 다투는 환자들을 비롯한 국민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진정으로 있는 것인지, 자신들이 던진 그 말에도 정말 최소한의 양심이 들어 있는 것인지 의혹을 갖지 않을 수가 없다.

그러니 결과적으로 의사들이 작금의 상황에서도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과거 정부들의 선례에서 기반 해 간을 보는 것이라는 곱지 않은 시선도 보낼 수밖에 없다.

곱씹자면, 앞에 언급한 대로 과거 정부들은 의사들이 결국 의료계가 국민들에 골탕을 먹이는 행태가 길어 질수록 불편을 이기지 못한 국민들이 우선 버티지를 못하다 보니 결국에는 백기를 들고 물러서기 일쑤였다.

그렇게 또 그렇게 해오다 보니 하다보면 나중에는 먼저 지친 국민들이 결국 우리 쪽으로 넘어 와 줄 것이다는 어떤 믿음과 의사 면허 취소 까지는 설마 강행을 하지 못할 것이다라는 나름의 확신을 속내에 가지고 행동하는 것이라는 이런 생각이 무리는 아닐 것이다.

모든 일에는 일장(一長)일단(一短)이라는 쌍방이 존재하고 있다,

그래서 작금의 정국을 소용돌이로 몰아가고 있는 의사들이나 막장으로 향하는 듯한 의료계의 행동은 훗날에 어떤 부분에서 국민들의 생명을 볼모로 한 만큼의 대단한 성과가 드러날 수 있을 것인지는 미지수다.

국민들은 모르고 구태여 궁금하지도 않다. 하지만, 지금 당장에 우선하는 것은 있는 것들이 더 한다는 이 세상에 흔한 말처럼 양손에다 잔뜩 쥔 자들이 어느 한쪽도 절대 버릴 수 없다는 욕심을 부르는 것으로 비춰지고 있다는 사실부터 빨리 직시를 했으면 하는 것이다.

인간에게는 두 개의 손이 있지만 한 손이 비워져 있거나 언제든지 비울 준비가 되어져 있어야 정작 필요한 것이 있을 때 그것을 잡을 수 있다고 한다.

 
장성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제도
경상남도 하동군 하동읍 군청로 82-6 하동정론신문   |  대표전화 : 055)883-9700  |  팩스 : 055)883-8810
등록번호 : 경남, 아 02617  |  발행인 : 장 성 춘  |  편집인 : 장 성 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 성 춘
Copyright © 2024 하동정론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