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특집 > 한권의 책
한권의 책경남소설가협회 회원들 소설 모음집<경남소설>18호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  hdgm970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9.11  16:03: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단숨에 읽지만 더 긴 여운과 깊이 느낄짧은소설 16편 수록

   
 

출판사 : 사람과나무

정 가 : 14,000

자료제공: 하아무 회장

 

경남소설가협회(회장 하아무) 회원들의 소설 모음집 <경남소설> 18하이, 줄리!가 나왔다.

특히 이번호에는 최근 독자들로부터 큰 각광을 받고 있는 짧은소설 형식의 작품 16(화살을 쏜 건 실수였어요-홍혜문, 거기 군대 맞죠?-박영희, 상속녀-권순극, 동네산책-조화진, 낚시-김재권, 하이, 줄리!내게 말해줘!-김미애, 또 다른 얼굴-박영민, 혹 떼려다 혹붙인 스님과 과객-예시원, 인고의 세월-문갑연, 목이 긴 남자를 보았을 때-황보정순, 너의 특별한 프러포즈-이채운, 사소한 것에 목숨 걸어-김현우, 피 흘리는 동자상-하아무, 말뚝엔 꽃다발-박주원, 사월애-전미숙)을 수록하여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해마다 단편소설을 모아 기관지를 발간하던 경남소설가협회는 근래 젊은 독자층의 요구를 적극 반영해 짧은소설집을 추가로 발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짧은소설집 마네킹이 필요하다고요?를 출간한 데 이어 올해 하이, 줄리!를 선보이게 된 것.

스마트 기기의 발달과 매체의 변화 등의 영향으로 긴 글을 읽지 않는 요즘의 세태에 따라 등장한 짧은소설은 소재와 반전으로 웃음을 자아내는 콩트와 달리, 기존의 소설 미학에 가벼운 소재와 다양한 스토리로 강렬하면서도 깊은 울림을 주며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하아무 회장은 짧은소설에 대한 용어의 문제, 텍스트의 속성 문제, 장르의 문제, 미학의 문제 등 논의해야 할 점들이 많. 깊이 고민하고 공부하며 내어놓는 작품인 만큼 여기 16편의 짧은 소설은 그 치열한 과정을 증명한다고 밝혔다.

원고 10매 또는 20매에 스토리를 전개하고 주제를 형상화하여 강렬한 파동과 울림을 준다는 것은 쉬운 작업이 아니다. 독자에게 무엇보다 재미있고 쉽게 이야기를 담아내야 하기 때문이다.

짧은소설은 정보의 극대와 속도라는 시대가 요구하는 소설의 새로운 흐름이라 할 수 있으며, 그런 점에서 경남소설가협회의 짧은소설집 발간은 의미가 클 뿐 아니라 앞으로 변화해갈 소설의 미래를 살펴볼 수 있기에 주목할 만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제도
경상남도 하동군 하동읍 군청로 82-6 하동정론신문   |  대표전화 : 055)883-9700  |  팩스 : 055)883-8810
등록번호 : 경남 다 01426  |  발행인 : 장 성 춘  |  편집인 : 장 성 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 성 춘
Copyright © 2023 하동정론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