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동정론신문 > 경제/사회
반환점 맞은 하동세계차엑스포 성공 가속페달하승철 공동조직위원장, 18일 일일 도슨트 역 맡아 주요 전시관 직접 안내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  hdgm970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5.22  15:32: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진귀한 보물급찾기 재미 쏠쏠체험행사도 일부 고급 프로그램 외 전면 무료화

31일간의 대항해(大航海)를 시작한 2023하동세계차()엑스포(공동조직위원장 박완수 도지사·하승철 군수)가 어느덧 중반에 접어들어 행사의 전환점을 맞고 있다.

매 주말·휴일마다 대규모 공연과 행사에 전국에서 수많은 인파가 다녀가고 있으나 아직 한건의 안전사고나 교통사고가 발생하지 않았고 행사와 체험거리도 많아 멀리서 찾은 분들의 격려와 칭찬이 이어지고 있다.

엑스포조직위와 하동군은 이에 안주하지 않고 그동안 지적된 개선점을 보완하고 더욱 다채롭고 볼거리를 늘려 손님을 맞고 있다.

우선 1행사장의 주제관인 차 천년관과 웰니스관을 집중 보강해 우리나라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유념기, 돌화로, 고려다기, 차주전자, 신라와 고려시대 찻잔 등 진귀한 보물급 전시물을 추가 확보해 더욱 화려하고 풍성한 전시관을 연출하고 있다.

특히 공동조직위원장인 하승철 군수가 18일 하루 직접 도슨트가 돼 엑스포를 찾는 관람객에게 시대별 유물들을 설명하는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다. 도슨트(docent)란 미술관·박물관 등에서 자원봉사자로 일하며 일반 관람객에게 작품·작가 그리고 각 시대 미술의 흐름 따위를 설명하여 주는 사람을 이른다.

19C 기문홍차목제유념기(祁門紅茶木製揉捻器) = 유념(비비기)은 찻잎에 상처를 줘 화학성분을 바깥으로 빠져나오게 하는 것과 잘 말린 모양을 만들어주는 것을 말한다.

이 기문홍차목재유념기는 철제유념기 생산 이전에 최초로 개발된 유념기로, 매우 희귀한 유물이며, 중국 안휘성 기문현의 홍차를 생산했던 농가에서 물레방아(水車)를 이용해 유념기를 돌렸다고 한다.

목제유념기가 모태가 돼 오늘날 철제유념기가 만들어졌으며 주제관인 차 천년관에 설명과 함께 전시돼 있다.

10C ()나라 다로(茶爐) = 다로는 도자기나 철로 된 차 주전자를 숯불에 올려 찻물을 끓이는 화로를 말한다.

전기가 발명되기 이전 야외에서 찻물을 끓이는 용도로 사용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흙으로 만들어서 사용했기 때문에 현존하는 유물을 만나기 어려운데도 하동세계차엑스포에서 송나라 다로를 직접 만나볼 수 있다.

14C ()나라 다로(茶爐) = 도자기나 철로 된 차 주전자를 숯불에 올려 찻물을 끓이는 화로로, 전기가 발명되기 이전 야외에서 찻물을 끓이는 용도로 사용했다.

우리나라에서는 흙으로 만들어서 사용했기 때문에 현존하는 유물을 만나기 어렵고 주제관인 차 천년관에 기문홍차목제유념기, 송나라 다로와 함께 전시돼 있다.

하동천년고차수(河東千年古茶樹) = 한국 차의 시배지로 1200년의 차나무 역사를 가진 하동에는 100년 이상된 야생고차수나무군락이 많다.

화개면 정금리 야생차나무 수령은 1000년 정도로 추정되며 키는 4m 15로 경남도 기념물 제264(보호수)로 지정돼 있다. 주제관에 전시된 차나무는 100년 이상 야생차나무를 옮겨온 것으로 6분할 가지로, 보기 드문 형태를 지닌 고차수다.

웰니스관 = 개막 직후보다 가장 획기적으로 보완된 곳이 웰니스 관이다. 우선 윤삼웅 소장자의 다양하고 신기한 차 주전자를 빛차수 후면에 전시하고, 시각 치유관에는 하동의 다원과 관광지를 스펙터클하게 보여주는 VR체험이 추가된다.

청각 치유관에 덖음솥 5개를 배치해 직접 찻잎을 덖으며 타닥타닥 차 덖는 소리를 들으며 힐링하는 체험을 추가했으며, 후각 치유관은 블렌딩 차 시향 키트 100여종과 녹차 오일, 천연향 오일 시향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촉각 치유관은 싱잉볼을 문지르고 두드리며 힐링하는 체험을 맷돌로 직접 말차를 갈아보고 시음해보는 말차 체험을 추가해 웰니스관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이 오감만족 실제 체험을 통해 웰니스를 느껴보도록 재구성했다.

그리고 하동문화예술회관에서는 다실의 품격을 결정하는 다서화, 정신성을 높여주는 명상석 등을 특별기획 전시 중인 하동다움의 안목 화석다락을 통해 종합적인 문화로서 차()를 무료로 경험할 수 있게 했다.

엑스포 조직위 관계자는 “2행사장의 세계차 체험 무료쿠폰 1회 실시 등 남은 기간 다채롭게 마련한 프로그램에 대해 관람객이 추가로 부담하는 비용 없이도 즐길 수 있는 체험 부스를 대폭 늘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동세계차엑스포 최고의 킬러콘텐츠인 18개의 다원과 31곳의 다실투어 등 손님들에게 더 재밌고 더욱 색다르고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해 엑스포를 마친 후에도 추억과 감동을 가득 얻고 가신 관람객이 하동을 다시 찾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취재부=박경희 기자.hdgm9700@hanmail.net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제도
경상남도 하동군 하동읍 군청로 82-6 하동정론신문   |  대표전화 : 055)883-9700  |  팩스 : 055)883-8810
등록번호 : 경남 다 01426  |  발행인 : 장 성 춘  |  편집인 : 장 성 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 성 춘
Copyright © 2023 하동정론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