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4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우리동네] 우리동네<214> 적량면 고절리 안성(安城)마을
신라초기 ‘웃너추’→1914년 ‘상여’→1995년 ‘안성’으로 개명 안성마을은 적량면 고절리 4개 마을 가운데 한마을로 우측으로는 새양골 들이 있고, 밑으로는 난정(蘭亭)마을이 있다.또, 마을 앞으로는 가운데섬 들인데 신라초기부터 조
하동군민신문   2019-09-19
[우리동네] 우리동네(213) 청암면 중이리 심답마을
심곡의 심(深)자와 답동의 답(沓)자를 따서 심답청암면 중이리 심답마을은 깊은골, 최바꾸미, 논골 등을 합한 행정상의 지명이다.즉, 심답은 심곡의 심자와 답동의 답자를 따서 만든 이름이다.심답마을은 중이리와 상이리에 걸쳐 있다.법정리의 경계가 깊은골에
하동군민신문   2019-09-06
[우리동네] 우리동네<210>
옛날 멸대심(機代井)이란 시절에는 멸대심의 중심지였던 두마을 양보면 장암리는 1914년 행정구역 개편으로 인하여 중하쌍, 상장암, 하장암, 우동의 4개 마을을 합하여 장암리로 개편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그 가운데 상장암마을과 하장암마을은 옛날 멸대심
하동군민신문   2019-07-23
[우리동네] 우리동네<209> 금남면 대송리 덕오마을
덕이 넘치고 태양의 서기를 받아 밝음이 비추어지는 마을이라는 뜻본래는 대송리 한치(串峙)마을로, 옛날부터 해안지역에 형성된 한적한 어촌으로 곤양군 서면지역에 속했다.1914년 4월 1일, 일제 강점기 행정구역 1차 통폐합 때 대송리에 병합되어 하동군
하동군민신문   2019-07-12
[우리동네] 우리동네<207> 양보면 장암리 중하쌍마을
양보면 장암리 중하쌍 마을은 옛날 외형보면(外橫甫面) 시대에는 쌍계동(雙溪洞)이었다.1914년 행정구역 개편시 중하쌍으로 동명(洞名)이 변하였다.옛날 쌍계동 시절에는 웃땀, 중땀, 아랫땀(샛터)으로 3땀이 있었는데 근자에 와서 웃땀은 상쌍이라는 독립마
하동군민신문   2019-06-17
[우리동네] 우리동네<206> 진교면 진교리 중일‧중이‧중삼구 마을
민다리(辰橋)가 있어 진교, 면 행정과 상권의 중심지본래 곤양군 금양면 지역으로서 민다리(辰橋)가 있어 민다리 또는 진교라 하였다.1914년 4월 1일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하동군 동면(東面)의 상평동과 하평동이 병합되어 진교리로 개편해 오늘에 이르고
하동군민신문   2019-06-07
[우리동네] 우리동네<205> 고전면 대덕리 대덕(大德)마을
본래 하동군 마전면의 지역으로 풍수지리설(風水地理說)에 의한 닭설(鷄說)이라 큰 닭이란 말이 변하여 큰 독골 또는 대덕(大德)이라 하고 재넘어 적은 독골을 소덕(小德)이라 한다.고전면 대덕리 대덕마을 앞 주민들의 쉼터에는 150년 넘은 팽나무 1주가
하동군민신문   2019-05-31
[우리동네] 우리동네<204> 악양면 신성리 성두(星斗)마을
변한(弁韓)시대에 일찍이 국가 형태를 갖춘 악양에서는 훨씬 후대인 조선초기에 마을이 형성된 곳으로 따라서 악양에서는 늦게 형성(形成)이 된 마을이다.악양면 신성리 성두마을은 마을 앞들에 고인돌이 북두칠성 별자리 처럼 놓여져 있었다는 지형적인 조건에서
하동군민신문   2019-05-24
[우리동네] 우리동네<203> 화개면 대성리 단천(檀川마-丹川)마을
화개면 대성리 단천마을은 의신마을의 동남쪽에 위치한 산골마을이다.고운 최치원 선생에서 유래한 지명으로, 단천으로 불리기 전에는 ‘박달내-박단내-박단나들로’ 불리웠다.박달나무가 많은 시냇가 마을이라는 뜻인 것으로 보이며, 박달시내마을이 두자 한문 마을
하동군민신문   2019-05-17
[우리동네] 우리동네<202> 옥종면 양구리 의양(義陽)마을
옥종면 양구리 의양마을은 동쪽으로는 법대(法大)리·청룡(靑龍)리와 접해있고, 남쪽으로는 청수(淸水)리와 접해 있다.또 서쪽으로는 옥산(玉山)이 있고, 하한정(夏寒亭)을 경계로 하여 북쪽은 청룡리와 맞닿아 있다.면 소재지에 근접해 있어 시장이 가깝고 교
하동군민신문   2019-05-07
[우리동네] 우리동네<201> 횡천면 월평리 답곡마을
답곡마을은 횡천면 월평리의 3개 마을중 시평 마을의 아래에 위치하고 있다.남쪽으로는 횡천리와 접해 있으며 청암에서 흐르는 횡천강이 마을을 가로질러 흐르고 서쪽을 당도(堂道), 동쪽을 논실이라고 하는 두 취락마을이 있다.이 마을에서도 돌칼 등 석기시대의
하동군민신문   2019-04-26
[우리동네] 우리동네<199> 악양면 정동리 정동(亭東)마을
청동기 시대부터 집단 주거지로 성숙한 정동(亭東)은 하동군에서도 가장 오래된 마을 가운데 하나다.락노국(樂奴國)의 중심마을 가운데 하나인 이곳은 선진 문물이 받아들여 졌고, 일찍 발달된 문화를 소유했다고 볼 수있다.숙종 28년(1702년)에 하동군에
하동군민신문   2019-04-16
[우리동네] 우리동네<197> 옥종면 북방리 불무마을
옥종면 북방리 불무마을은 불무, 거무태(金鳥珆), 단지골, 묵은터 등 4개의 자연마을로 형성되어 있다.고려때 소씨(蘇氏)가 살아 소씨촌(蘇氏村)으로 전해 온 오래된 마을이다.이 마을에는 옛날에 고관대작(高官大爵)이 배출되어 마을앞에 하마비
하동군민신문   2019-04-10
[우리동네] 우리동네<197> 고전면 범아리 매자마을
매화락지(梅花樂地)라 불렸는데 매자(梅子)는 행정마을 명칭 본래는 마전면(馬田面) 지역이었으나 1914년 4월 1일 행정구역 개편 때 법정리가 되면서 범아리에 속하게 되었다.고전면 범아리 매자마을은 풍수설에 의한 명지(名地)가 많은 곳이라 매화락지(梅
하동군민신문   2019-03-29
[우리동네] 우리동네 <195> 하동읍 신기리 궁항마을
하동읍 신기리는 원래 섬진강 하구의 섬마을이었다.언제부터 사람이 살았는지 고증할 수는 없으나 1925년 축조된 비파제방의 준공 이후 농지가 수리안전답(水利安全畓)이 되고 주거지에 수해의 위험이 없어지게 된 이후 취락이 형성되었다고 일반적으로 생각하고
하동군민신문   2019-03-08
[우리동네] 우리동네<194> 화개면 운수리 목압마을
운수리 목압(木鴨)마을은 진감선사가 화개에 처음왔을 때 절터를 잡기위해 나무오리를 날렸다.그래서 나무오리가 마을 이름이 되었고, 주민들은 목오리(나무오리)를 목거리 또는 보거리라 부른다.화개면 운수리 목압마을에는 목압사(木鴨寺)가 있었는데 주민들은 국
하동군민신문   2019-02-22
[우리동네] 우리동네<193> 옥종면 병천리 가덕(加德)마을
옥종면 병천리(屛川里)는 면 소재지에서 1.5km의 거리에 위치하고 있다.그리고, 병천리의 동쪽으로는 가덕(加德)마을이 서쪽에는 월횡(月橫)마을, 그리고 남쪽으로는 원해(遠海)마을이 위치하고 있다.그 가운데 병천리 가덕마을에는 남원양씨(南原梁氏)가 예
하동군민신문   2019-02-13
[우리동네] 우리동네<192> 고전면 성평리 신덕(神德)마을
신덕마을은 1914년 4월1일 행정개편시 성평리에 합쳐 졌으며, 옛날 신자신덕(神字神德)인데 불길하다 하여 신자신덕(新字新德)으로 고쳐서 부르게 되었다.고전면 하동읍성로를 따라 배드리공원에서 지방도를 따라 금남면 방향으로 200여미터를 가다보면 도로
하동군민신문   2019-01-24
[우리동네] <191> 악양면 정서리 상신마을
상신대 마을이 속해있는 악양면 정서리는 악양면의 중심지이며, 이 지역은 하동군에서도 가장 년대가 오래된 마을로 손꼽힌다.금석병용 시대(BC 5,000년)에 이미 마을이 형성되었고, 삼한시대인 변한(弁韓) 때 악양을 중심으로 일어난 낙노국(樂奴國)의 심
하동군민신문   2019-01-18
[우리동네] 우리동네<190> 금남면 진정리 금오마을
하동군 금남면 진정리 금오마을은 본래 곤양군(昆陽郡) 서면(西面) 지역에 속하였으나 1914년 4월 1일 행정구역 개편때 금오동(金午洞)을 병합하여 진정리(眞正里)라고 했다.이후 하동군 남면에 편입 되었다가 1933년 하동군 금남면으로 개편된 금오마을
하동군민신문   2018-12-24
 1 | 2 | 3 | 4 | 5 | 6 | 7 | 8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제도
우 52324) 경상남도 하동군 하동읍 경서대로 247. 2층   |  대표전화 : 055)883-9700  |  팩스 : 055)883-8810
등록번호 : 경남 다 01426  |  발행인 : 장 성 춘  |  편집인 : 장 성 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 성 춘
Copyright © 2021 하동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