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동정론뉴스 > 경제/사회
큰 작가 박경리 선생 서거 14주기 추모문학제5일 박경리문학관서 문인·독자·지역민 등 참석…올해 나온 하동 녹차 올려
하동군민신문  |  hdgm970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05  16:16:4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이어 초등생 251회 전국 초등부 최참판댁 한옥문화 백일장결선도

   
 

한국문학의 어머니로 추앙받는 소설가이자 하동군 악양면 평사리를 주요 배경지로 삼아 소설 <토지>를 집필한 박경리 선생의 14주기를 맞아 추모문학제가 박경리문학관에서 열렸다.

박경리문학관(관장 최영욱)은 지난 5일 윤상기 군수와 주요 기관장, 이달균 경남문인협회장, 김일태 이원수문학관장 등 지역의 문인들과 독자 등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큰 작가 박경리 선생 서거 14주기 추모문학제를 개최했다.

행사는 이날 오전 10시 문학관 마당 박경리 선생 동상 앞에서 김남호 시인의 사회로 윤상기 군수와 이달균 회장, 김일태 관장의 추도사에 이어 박경리 선생에게 올해 나온 첫물 녹차를 올리는 헌다 순서가 이어졌다.

이필수 시인의 박경리 선생 약력보고에 이어 김태근 시낭송가가 추모시로 선생의 시 옛날의 그 집을 낭송하였으며, 그리고 마산무용단 배성혜 단장의 살풀이춤을 비롯해 놀이판 큰들의 노래 등 추모공연이 이어졌다.

추모문학제에 이어 같은 장소에서 1회 전국 초등부 최참판댁 한옥문화 백일장결선이 진행 되었다.

지난 4월부터 전국의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치러진 예선에서 치열한 경쟁을 뚫고 뽑힌 25명의 어린이가 결선을 치러 장원 1, 차상 2, 차하 3, 장려 17, 특별상 2명 등을 가리고 모두 305만원의 상금과 상장 등이 수여되었다.

추모문학제를 준비하는 최영욱 관장은 올해는 소설 <토지>와 박경리 선생의 문학적 업적을 기려 개최해온 토지문학제가 22회를 맞이하는 뜻깊은 해여서 그 의미가 어느 때보다 크다특히 전국의 어린이 시인들이 모여 박경리 선생님의 문학정신을 이어받아 미래의 문학 역량으로 성장해나갈 실력을 뽐내게 돼 기대를 모으고 있다고 의미를 설명했다.

 
하동군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제도
경상남도 하동군 하동읍 군청로 82-6 하동군민신문사   |  대표전화 : 055)883-9700  |  팩스 : 055)883-8810
등록번호 : 경남 다 01426  |  발행인 : 장 성 춘  |  편집인 : 장 성 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 성 춘
Copyright © 2022 하동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