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2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도비시론] 나는 청바지를 입은 꼰대다
한때 우리나라 정치판은 ‘수구꼴통’이니 ‘종북좌빨“이니 하며 서로 싸웠다.수구골통은 보수 우익 정치인을 지칭하고, 종북좌빨은 진보 좌익 정치인을 의미했다.나는 오랜세월 스스로 진보적 정치관을 가지고 있었다.대학시절부터 이 나라의 민주화를 위해 박정희,
하동군민신문   2018-07-13
[도비시론] 도비칼럼하동군 의회 의원님께 드리는 글
지난 지방선거에서 당선되심을 축하드립니다.이제 막 임기를 시작하는 의원님들께 몇가지 충언을 드리고자 합니다.지난 선거는 여러모로 독특한 선거였습니다.문풍이 전국을 강타하고 홍풍이 이에 기름을 부어주었습니다.덕분에 매우 어렵게 당선되기도 하고 또 에상외
하동군민신문   2018-07-04
[도비시론] 윤상기 하동군수님께 드리는 편지
큰 바람이 몰아쳤던 지방선거가 끝이 났습니다.문재인 대통령이 몰고온 평화의 바람이 대형 태풍이 되어 전국을 강타했습니다.우리 하동에도 그 유례가 없이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이 많이 당선되었습니다.사람들은 말합니다. ‘0000당’은 망해도 싸다고...그러나
하동군민신문   2018-06-22
[도비시론] 당선되신 군수님, 도의원님, 군의원님! 하동이 꿈을 꾸어야 합니다
당선되신 군수님, 도의원님, 군의원님당선을 축하드립니다. 그간 고생많으셨습니다4년만의 지방선거가 끝이 났습니다.누가 이기고 지고는 사실 우리에게 큰 관심이 되지 않았습니다이제 우리의 신세가 甲에서 乙로 바뀌게 되었으니 그동안의 영화가 花無十日紅(화무십
하동군민신문   2018-06-18
[도비시론] 도비시론135 미네르바의 올빼미는 황혼이 되어야 날아오른다
김대중 대통령이 남북한 정상회담을 위해 출발한 2000년 6월13일, 거리를 메운 시민들은 태극기를 흔들며 감격해했다.북한 김정일 위원장의 순안비행장 영접 장면을 TV로 보면서 눈물을 흘렸다.55년만의 첫 만남이자 첫 번째 눈물이었다.두 사람은 ‘6.
하동군민신문   2018-05-04
[도비시론] 도비시론 133 고르디우스의 매듭과 살라미 전술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세상이 급반전 하고 있다4월에는 남북정상회담, 5월에는 미북정상회담이 열리고 그사이 북한의 김정은이 집권 이후 처음으로 북경을 방문해 시진핑을 만났다엊그제 전쟁날 것 같은 세상이 비핵화와 평화로 핑돌아가니 우리네 범인들은 정신 차리
하동군민신문   2018-04-05
[도비시론] 도비시론131벚꽃나무 1200여그루를 가로수로 심으니 어찌 아름답지 아니한가?
쌍계사에서 화개장터까지 신작로를 내고 복숭아 200여 그루와 벚꽃나무 1200여 그루를 가로수로 심은 내력이 당시 하동군수 이소영(李韶榮)이 기록한 화개동천기(花開洞天記)에 실려있다화개장터에서 쌍계사까지 신작로를 개설하자는 군수 이소영의 권유에 면장
하동군민신문   2018-03-26
[도비시론] 아이 낳기 좋은나라, 다문화가 공존하는 나라
주민 880여 명이 거주하는 고성군 영현면은 인구의 절반 이상이 노년층으로 고령화가 심각한 지역이다. 이런 가운데 2016년 5월 이후 2년 만에 출생신고가 접수돼 주민들의 축하인사가 이어지고 있다.주인공은 영현면 침점리 침점1구 마을 ㄱ(37) 씨
하동군민신문   2018-03-15
[도비시론] 도비시론129날아 다니는 철새, 보수와 진보를 넘나든다
지방선거가 코앞이다. 광역단위는 벌써부터 예비후보 등록을 받는 모양이다선거 때가 되면 기묘하게도 철새들이 많이 날아든다보수성이 워낙 강한 고장이라 다른지역보다 뜸하나 했더니...민주당 정권이 들어서고 문재인 정부가 고공의 지지율 행진을 계속하자 우리
문찬인 논설위원   2018-03-07
[도비시론] 도비시론128빚도 다 갚았고, 다리 이름도 노량이니 ..참말로 호시절이로다
빚을 다 갚았다!대우해양조선에 지불해야할 채무를 모두 갚았다는 언론보도 내용이다“하동군이 갈사산업단지 분양대금 채무 884억원 전액을 법원 패소 판결 이후 61일 만에 상환했다.하동군은 올해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에 편성된 소송 판결금 429억6500만
하동군민신문   2018-02-23
[도비시론] 군수는 아무나 하나. 손이라도 많이 붙잡아야지....
사랑은 아무나 하나 눈이라도 마주쳐야지....가수 태진아의 노래다. 태진아의 태는 태현실에서, 진은 남진에서, 아는 나훈아에서 따왔다고 한다그런탓인지 10여년 넘게 우리나라 가요계를 휩쓸고 있는 트로트계의 천황이다도비도 이름을 바꾸면 우리 동네 이장이
하동군민신문   2018-01-14
[도비시론] 도비시론122
도 비 문 찬인황하가 맑아지면 성인이 출현한다황하청이성인생(黃河淸而聖人生)황하는 1000년에 한번 맑아지는데 그런 상서로움에 반응해서 성인이 출현한다황하가 맑아지면 3일간은 청수(淸水)가 되고, 그 다음 백수(白水), 적수(赤水),현수(玄水)를 거쳐
하동군민신문   2017-12-19
[도비시론] 국회의원, 도의원, 군의원은 어디 계시는지요?
1997년 12월3일이다.국가부도 위기에 처한 우리나라가 IMF로부터 자금을 지원받는 양해각서를 체결한 날이다“2017년 12월 4일 윤상기 하동군수는 군청 대회의실에서 군민·언론기자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브리핑을 갖고 법원 판결에 따른 종합
하동군민신문   2017-12-18
[도비시론] 잘살고 못사는게 군수 탓이 아니라, 다 우리 탓이다
도 비 문 찬인 ‘사람 사는 집보다 빈집이 더 많았다. 밤이면 불켜진 집이 없어 사방이 캄캄했다.’ 일본 홋카이도(북해도, 北海道) 유바리(석장, 夕張)의 현재 모습을 둘러보고 기자가 쓴 리포터의 첫머리다. 조선일보 김헤수특파원의 리포터를 게속 살펴보
하동군민신문   2017-12-18
[도비시론] 대감은 찢으시오, 줍는 일은 내가 하오리다
우리는 아시아 동쪽 끝의 한반도에 살고 있는 한국인들이다 5천년 또는 1만년의 역사를 가진 민족으로 정신과 문화만 논한다면 세계에서 다섯 손가락 안에 들만한 사람들이 살고 있다 그러나 한웅, 단군의 상고시대를 제외하고는 한번도 동북아의 중심이 되어보지
하동군민신문   2017-10-16
[도비시론] 내 미래의 희망 사항
횡천면 명사마을 박 선 미감사합니다 꿈속에서 청소를 너무너무 깨끗이 쓸고 쓸고 또 쓸고 깨끗한데 자꾸만 쓸고 닦았습니다,쌓아둔 짐들을 너무 쉽게 들어 냈습니다,이제부터 꿈이 아닌 내 생명속 때를 닦아 내겠습니다, 탐,진, 치,의때를 신업, 구업, 의업
하동군민신문   2017-10-14
[도비시론] 도비시론114노세 노세 젊어서 노세. 늙어지면 못 노나니
노세노세 젊어서 노세. 늙어지면 못노나니 화무는 십일홍이요 달도 차면 기우 나니라 얼시구 절시구 차차차...우리나라 신민요라고 하는 사람도 있고, 조선 후기의 민요라고 하는 사람도 있다.는 전국민의 18번 노래였고, 마을 야유회의 단골가락이었다이 노래
하동군민신문   2017-09-22
[도비시론] 느 랭이 골의 밤 산책
느랭이골 불빛 축제에 다녀왔습니다,나무 등, 식물 등등 형상에 형형 색색 불빛이 어우러져 꿈의 동산에 온 느낌 이였습니다, 구경을 시켜준 아들이 감사합니다, 순천만 물 불빛축제도 다녀왔습니다, 당신과 같이 있을 때 항상 고맙고 감사하고 행복 했습니다,
하동군민신문   2017-09-22
[도비시론] 복사꽃은 3월에 피고, 국화꽃은 9월에 핀다
유방( BC247~BC195, 한고조)은 장량,소하,한신의 보좌를 받아 항우를 대파하고 천하를 통일하여 한제국을 세운다. 귀족 출신에다 용맹무쌍한 항우에 비해 여러 가지로 부족했던 시골의 건달 출신 유방이 어떻게 항우를 이기고 통일제국을 세울수 있었을
하동군민신문   2017-09-14
[도비시론] <도비시론> 누가 그들을 ‘철밥통’이라 부르는가?
지금에야 우리나라 전기 밭솥이 이웃 중국이나 북한에 없어서 못 파는 지경이지만 1980년대 일본 가는 길이 있으면 꼭 사와야 하는 게 있었다.코끼리 밥솥이다. 난리도 아니었다. 우리나라 아줌마들의 밥솥 싹슬이가 일본 언론에 보도될 정도였다.전기밥솥 이
하동군민신문   2017-08-30
 1 | 2 | 3 | 4 | 5 | 6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제도
우)52325  경남 하동군 하동읍 하마길 50-1, 2층   |  대표전화 : 055)883-9700  |  팩스 : 055)883-8810
등록번호 : 경남 다 01426  |  발행인 : 장 성 춘  |  편집인 : 장 성 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 성 춘
Copyright © 2018 하동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